ID Password  
  Forgot Password or ID | Sign Up  
 
     
Welcome to KoreanFest.com
 

소천

새벽 2시15분에 목이 말라 잠이 깨어,  혹사라도 하는 마음으로 원탁방을 보았는데, 윤유경 이사장님의 김경일 목사님 소천 소식을 보았다.  

어제 아내와 회복을 위해 몇차례 기도하였는데, 그것은 내 시간 속의 기도였고, 하나님의 시간은 아니었나 보다.

쇼펜하우어는 “인간이 서로 사귀는 것은 좋아서 가 아니라 고독이 두려워서이다.”라고 했고, 헤르만 헤세는 “인생이란 고독한 것이다. 아무도 타인을 모른다. 모두가 외톨이다” 라고 했다.

대부분의 사람들의 교제는 어쩌면 고독한 것에서 벗어나기 위해서, 외로움을 벗어나기 위한 방편인지도 모른다.

사람들은 아무도 만나지 않고, 아무것도 하지 않으며 과연 얼마간이나 홀로 지낼 수 있을까?  그래서 사람을 만나고, 모든 것에 의미를 부여해 가며 열심들을 떨지만, 그것으로 해결될 수 없는 것이 인생의 고독이다.

그 중심에 ‘나’란 존재에 대한 처절한 사랑이 먼저이기 때문이다. 내 고독을 해소하는 것이 ‘우선(첫째)이지, 상대방에 대해서는 항상 두번째로. 

그 결과 처음의 어눌한 부족함 일지라도, 잘못된 두번째를 우선(첫째)으로 만들어야 하는데, 그 시간이 채 이르기 전에 삐덕삐덕, 찌끈찌끈, 그러다 우르르… 

요즘 나는 삐덕삐덕, 찌끈찌끈, 그러다 무너지는 지붕의 돌 벼락 속에서 끝까지 손을 놓지 않을 사람들이 곁에 얼마쯤 남아 있는 사람이 한번 다녀가는 세월에, 인생에 성공자라 생각한다.   

신앙생활 역시 예수를 믿으면 문제도 해결되고 고독도 해결되고 아픔도 해결된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는데, 신앙생활 역시 인생의 만병통치약은 아니다.

예수를 믿어도 문제는 여전히 있고, 외로움도 있고, 아픔도 있다. 오히려 그 문제와 고독과 아픔 속에서도 믿음을 꺽지 않고 살아가는 것이 믿음의 삶이다. 

믿음은 인생의 길에서 부닥치는 인생의 고독이 사라지는 것이 아니라, 찢어지고, 헤어지는 인생의 고독을 통해 내 안에 예수가 더 분명 해지는 것이다.

그렇게 확고하게 예수가 내 안에 자리잡게 될 때, 눈만 뜨면 가장 먼저 보이던 ‘나’와, 두번째 ‘다수의 사람들’의 등장 순서가 뒤 바뀌게 될 것이다.

정말로 보고 따라야 할 그 분을 믿음의 눈으로 볼 수 있게 될 때 인생들이 자리잡아 놓은 인생의 둘째와, 첫째가 제자리로 바르게 자리잡게 되어, 우리를 타인의 고독속으로 누군가가 밀어 넣을 것이다. 그제서야…. 

상대방이 알든지, 모르든지, 가까이 있든지, 멀리 있든지, 그가 옳았다든지, 그릇되었다는지 등, 무엇을 함께 하였다든, 아니든 등으로 가늠하는 인생의 모든 허접한 도구들이 삭제된 신실함, 진실함. 정직함으로…

그래서 내가 그런 진실한, 신실한, 정직한 사람이 되기 전에 내 곁을 떠나는 사람에게 그냥 미안하다.

“김경일 목사님! 우리가 조금 더 알아가며, 무너지는 돌덩이 속에서도 함께 손잡고 서 있을 수 있는 될 수 있는 시간까지 있어주었으면 하는 허무한 바램을 가져 봅니다. 미안합니다.

먼저 가서 계세요. 나뿐 아니라, 그 다른 이들도 곧 만나게 될 것입니다. 수고 많으셨습니다”

이제 똑 같은 후회를 더 이상 하지 않는 인생이 되었으면 좋겠다.

-김영구 목사-
…………………………………………………………………………………………………………..

두 셋이서 피어 있는 꽃보다
오직 혼자서 피어 있는 꽃이
더 당당하고 아름다울 때 있다.

너 오늘 혼자서 외롭게
꽃으로 서있음을 너무
힘들어 하지 말아라.

<혼자서 /나태주 시인>

 
 

  지금...이 순간...  
처음  1  2  3





Donation

678-978-2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