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Password  
  Forgot Password or ID | Sign Up  
 
     
Welcome to KoreanFest.com
 

소천

새벽 2시15분에 목이 말라 잠이 깨어,  혹사라도 하는 마음으로 원탁방을 보았는데, 윤유경 이사장님의 김경일 목사님 소천 소식을 보았다.  

어제 아내와 회복을 위해 몇차례 기도하였는데, 그것은 내 시간 속의 기도였고, 하나님의 시간은 아니었나 보다.

쇼펜하우어는 “인간이 서로 사귀는 것은 좋아서 가 아니라 고독이 두려워서이다.”라고 했고, 헤르만 헤세는 “인생이란 고독한 것이다. 아무도 타인을 모른다. 모두가 외톨이다” 라고 했다.

대부분의 사람들의 교제는 어쩌면 고독한 것에서 벗어나기 위해서, 외로움을 벗어나기 위한 방편인지도 모른다.

사람들은 아무도 만나지 않고, 아무것도 하지 않으며 과연 얼마간이나 홀로 지낼 수 있을까?  그래서 사람을 만나고, 모든 것에 의미를 부여해 가며 열심들을 떨지만, 그것으로 해결될 수 없는 것이 인생의 고독이다.

그 중심에 ‘나’란 존재에 대한 처절한 사랑이 먼저이기 때문이다. 내 고독을 해소하는 것이 ‘우선(첫째)이지, 상대방에 대해서는 항상 두번째로. 

그 결과 처음의 어눌한 부족함 일지라도, 잘못된 두번째를 우선(첫째)으로 만들어야 하는데, 그 시간이 채 이르기 전에 삐덕삐덕, 찌끈찌끈, 그러다 우르르… 

요즘 나는 삐덕삐덕, 찌끈찌끈, 그러다 무너지는 지붕의 돌 벼락 속에서 끝까지 손을 놓지 않을 사람들이 곁에 얼마쯤 남아 있는 사람이 한번 다녀가는 세월에, 인생에 성공자라 생각한다.   

신앙생활 역시 예수를 믿으면 문제도 해결되고 고독도 해결되고 아픔도 해결된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는데, 신앙생활 역시 인생의 만병통치약은 아니다.

예수를 믿어도 문제는 여전히 있고, 외로움도 있고, 아픔도 있다. 오히려 그 문제와 고독과 아픔 속에서도 믿음을 꺽지 않고 살아가는 것이 믿음의 삶이다. 

믿음은 인생의 길에서 부닥치는 인생의 고독이 사라지는 것이 아니라, 찢어지고, 헤어지는 인생의 고독을 통해 내 안에 예수가 더 분명 해지는 것이다.

그렇게 확고하게 예수가 내 안에 자리잡게 될 때, 눈만 뜨면 가장 먼저 보이던 ‘나’와, 두번째 ‘다수의 사람들’의 등장 순서가 뒤 바뀌게 될 것이다.

정말로 보고 따라야 할 그 분을 믿음의 눈으로 볼 수 있게 될 때 인생들이 자리잡아 놓은 인생의 둘째와, 첫째가 제자리로 바르게 자리잡게 되어, 우리를 타인의 고독속으로 누군가가 밀어 넣을 것이다. 그제서야…. 

상대방이 알든지, 모르든지, 가까이 있든지, 멀리 있든지, 그가 옳았다든지, 그릇되었다는지 등, 무엇을 함께 하였다든, 아니든 등으로 가늠하는 인생의 모든 허접한 도구들이 삭제된 신실함, 진실함. 정직함으로…

그래서 내가 그런 진실한, 신실한, 정직한 사람이 되기 전에 내 곁을 떠나는 사람에게 그냥 미안하다.

“김경일 목사님! 우리가 조금 더 알아가며, 무너지는 돌덩이 속에서도 함께 손잡고 서 있을 수 있는 될 수 있는 시간까지 있어주었으면 하는 허무한 바램을 가져 봅니다. 미안합니다.

먼저 가서 계세요. 나뿐 아니라, 그 다른 이들도 곧 만나게 될 것입니다. 수고 많으셨습니다”

이제 똑 같은 후회를 더 이상 하지 않는 인생이 되었으면 좋겠다.

-김영구 목사-
…………………………………………………………………………………………………………..

두 셋이서 피어 있는 꽃보다
오직 혼자서 피어 있는 꽃이
더 당당하고 아름다울 때 있다.

너 오늘 혼자서 외롭게
꽃으로 서있음을 너무
힘들어 하지 말아라.

<혼자서 /나태주 시인>

 
 

  지금...이 순간...  
   운보 김기창화백의 일갈
*운보 김기창화백의 일갈* 1981년 전두환 대통령 시절에 설립된 청송교도소는 ‘빠삐용 요새’라는 별칭처럼 고질적인 전과자나 흉악한 범죄자나 억울하게 잡혀온 시국 사범 들이 섞여있어서 그들이 뿜어내는 드센 기운에 보통 사람들은 잔뜩 겁을 먹고 주눅이 드는 곳이었습니다. 이런 사람들 앞에서 운보(김기창화백) 는 강연을 했습니…
   나는 천국에 가서도...
"나는 천국에 가서도 마땅히 조국의 독립을 위해서 힘쓸 것이오. 대한독립의 함성이 천국까지 들려오면 나는 기꺼이 춤을 추며 만세를 부를 것이오" - 안중근 -
   '백선엽 장군의 명복을 빕니다!
.
   대한사람 대한으로 ...
길이 보전하세 ! 넋은 별이 되고 유연숙 모른 척 돌아서 가면 가시밭길 걷지 않아도 되었으련만 당신은 어찌하여 푸른 목숨 잘라내는 그 길을 택하셨습니까 시린 새벽 공기 가르며 무사귀환을 빌었던 주름 깊은 어머니의 아들이었는데 바람 소리에도 행여 님일까 문지방 황급히 넘던 눈물 많은 아내의 남편이었는데 …
   코리아 타운
https://youtu.be/3lY_03lgP7E https://youtu.be/9oiHNJSBQWI
   젊은이들이 정말 놀랍다“ 자유는 공..
젊은이들이 정말 놀랍다 부정선거를 규탄하는 블랙시위에 청년들이 연일 수천명씩 길거리로 나온다 태극기 부대는 하나도 안 보인다 검은옷 검은 우산의 청년들 뿐이다 ''지금 서울대 게시판들은 이번 총선이 부정선거라고 결론을 확실히 내린 상태입니다'' 라고 서울대 출신 박정현 변호사는 말한다 디지털 지식에 해박한 젊은…
   오월이 오면 생각나는 이름 어머니..!!..
[오월이 오면 생각나는 이름 어머니..!!] 일제 강점기에 이흥렬(李興烈) 이라는 음악의 남다른 재능이 많은 청년이 있었습니다. 그는 재능이 있는 음악공부를 위해 일본으로 유학을 떠났습니다. 그러나 작곡을 위해 피아노가 없으면 음악공부를 할 수 없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그래서 어머니께 편지를 썼습니다. 어머니, 피아노가 없…
   요즘 ! 한국교과서 심각 심각 !!
지금 한국의 자녀들은/다음 세대들은 현정권으로 인하여 공산사회주의로 빠져들고 있다. 우리 남아있는 세대들은 지혜로운 방법을 찾아야만하며, 곧 선택해야만 한다 !!
   정치사제들로 인해 좌경화된 천주교..
※강남수 베드로라는 팔순의 천주교신자분 께서는 문재인대통령의 친북 활동등 독선과 종북좌파 신부들의 회개를 촉구하며 무기한 단식을하시다 건강악화로 병원으로 이송되었지만 치료를 거부하시다가 끝내는 주님의 부르심을 받고 승천하시어 이시대의 殉國의 영웅으로 추앙받고 있습니다. - 내 단식을 끝까지 비밀로 하고 싶었다. 아…
   We will Remember!!
대한민국은 당신을 절대로 잊지 않을 것 입니다. 당신들은 대한민국의 한 국민이있고, 해군장병이었으며, 지금도 자랑스런 대한민국 국민이자, 자랑스런 대한민국 해병입니다.
   누가 이 여인을 추운 겨울에 광장으로..
누가 이 여인을 추운 겨울에 광장으로 나오게 하여 여성스러움과는 거리가 먼 행색을 하게하고 눈물 흘리며 나라걱정을 하게 했는가.??
   누가 이 여인을 추운 겨울에 광장으로 나오게..

누가 이 여인을 추운 겨울에 광장으로 나오게 하여 여성스러움과는 거리가 먼 행색을 하게하고 눈물 흘리며 나라걱정을 하게 했는가.?

   (NJ) 한국계 시의원 윤여태의원 Covid19..
뉴저지 저지씨티 (NJ)한국계 시의원으로 활발한 정치활동을 하던 윤여태 의원이 코로나 바이러스로 4월6일12시20분 사망 했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https://newjerseyglobe.com/in-memoriam/jersey-city-councilman-michael-yun-dies-of-coronavirus/
   “엄마, 밥 많이 먹어” 구급차로 옮..
“엄마, 밥 많이 먹어” 구급차로 옮겨지는 97세 어머니에게 60대 아들이 목 터져라 외친 말 “엄마, 막내 왔어. 밥 많이 먹어야 해…” “기다릴 테니까 아무 걱정하지 말고 다녀와” 구급차로 옮겨지는 90대 어머니를 향해 백발이 성성한 60대 아들이 소리쳤다. 어머니에게 다가가지도 못했던 아들은 멀리서나마, 30초도 되지 않는 찰…
   고 허영구 원장 대한 추모의 물결
경상북도 경산시에서 코로나19 환자를 진료 하다 자신도 감염돼 경북 대병원에서 치료를 받다 3일 오전 사망한 고 허영구 원장(허영구내 과의원)에 대한 추모의 물결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고 허영구 원장의 부인은 "작은 규칙 하나라 도 어기지 않고 오로지 환자 치료에만 정성을 쏟은 분"으로 기억했다. [의협신문] 3일 오후 6시 고 허…
처음  1  2  3  맨끝





Donation

678-978-2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