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Password  
  Forgot Password or ID | Sign Up  
 
     
Welcome to KoreanFest.com
 

오월이 오면 생각나는 이름 어머니..!!]

[오월이 오면 생각나는 이름 어머니..!!]
 
일제 강점기에 이흥렬(李興烈) 이라는 음악의 남다른 재능이 많은 청년이 있었습니다.

그는 재능이 있는 음악공부를 위해 일본으로 유학을 떠났습니다.

그러나 작곡을 위해 피아노가 없으면 음악공부를 할 수 없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그래서 어머니께 편지를 썼습니다.
 
어머니, 피아노가 없으니 음악공부를 더이상은 할 수 없어요.

음악에는 피아노가 필수라는 것을 뒤늦게야 알았습니다.

소자는 음악공부를 이만 접고 귀국하려고 합니다.

한편 어머니는 혼자 몸으로 유학간 아들 뒷바라지를 하느라 가진것도 없었지만, 조금씩 늘어난 빚만 고스란히 남았습니다.

하지만 어머니는 다음날 새벽부터 땅거미가 질때까지 동네 근처부터 원거리 산이란 산을 모조리 뒤져 쉼없이 솔방울을 긁어 모았습니다.

불쏘시개로 화력이 좋은 솔방울을 팔아 거금 400원
(1930년대 쌀 한가마는 13원)을 만들어 아들에게 보냈습니다.
 
아들은 생각을 바꾸어 그 돈으로 피아노를 샀습니다.

그래서 '이흥렬' 그가 제일 처음으로 작곡한 노래가 시인이며 문학박사인 양주동님의 詩 '어머니의 마음'입니다.

낳으실 제 괴로움 다 잊으시고
기를 제 밤낮으로 애쓰는 마음,
진자리 마른자리 갈아 뉘시며,
손발이 다 닳도록 고생하시네.
하늘아래 그 무엇이 넓다 하리요,
어머님의 희생은 가이 없어라.
 
어려서는 안고 업고 얼러주시고,
자라서는 문에 기대어 기다리는 맘, 앓을 사 그릇될 사 자식 생각에, 고우시던 이마에는 주름이 가득, 땅 위에 그 무엇이 높다하리요, 어머님의 정성은 지극하여라.
 
사람의 마음속엔 온 가지 소원,
어머님의 마음속엔 오직 한가지,
아낌없이 일생을 자식 위해,  살과 뼈를 깎아서 바치는 마음, 
인간의 그 무엇이 거룩 하리요!
어머님의 사랑은 그지없어라.
 
어머니!!~~

제2차 세계대전을 승리로 이끈 '윈스턴 처칠'이 세계적인 인물로 부상했을 때 영국의 한 신문사가,
유치원부터 대학까지 처칠을 가르친 교사들을 전수 조사해서 '위대한 스승들'이란 제목으로 특집기사를 실었다.

그 기사를 읽은 처칠은 신문사에 자신의 마음을 담은 짤막한 편지 한 통을 보냈다.
 
"귀 신문사에서는 나의 가장 위대한 스승을 찾아내지 못했습니다. 그분은 바로 나의 어머님이십니다. 어머니는 제 인생의 나침반이었습니다."
 
미국의 전 레이건 대통령도 어머니날 특집프로에 출연해서 어머니의 사랑을 이렇게 표현했다.
 
"나에게 가장 큰 영향을 끼친 인물은 바로 나의 어머니 '넬리 레이건' 여사입니다. 어머니는 가장 훌륭한 스승입니다.
오늘날 우리사회를 지탱하는 힘은 바로 어머니의 사랑입니다."
 
역사적인 인물 뒤에는 끊임없이 사랑을 베풀어 주시는 훌륭한 어머니가 있었다.신을 대신하는 이름의 어머니는 끝없는 사랑으로 인간을 만드는 위대한 스승이다.
 
신학기인데도 선생님이 부임하지 않았다. 학생들은 무료한지 여럿이 모여 모래 쌓기를 하고 있었다. 그 광경을 본 한 노인이 안타까운지 선생님이 어디에 계신지 아는가? 지금 곧장 집으로 돌아가게나! 그대들을 맞으러 버선발로 뛰어나오는 사람이 자네들을 가르쳐줄 선생님이야!
 
아들이 대문을 열고 들어서자. 어머니는 아들을 껴안고 말했다.
왜 이리 늦었어! 배고프지. 어서 들어가자. 그리고 맛있는 음식을 만들어 주셨다.
 
어머니의 정이 인성교육이었다.
사소한 것부터 조금씩 시작하다보면, 의외로 위대한 결과를 수없이 만들어냅니다.

그는 어머니의 보살핌으로 열심히 공부하여 미국 제35대 대통령이 되었다. 그의 이름은 '존 F. 케네디' 이다.
 
생명이 태어나서 제일 먼저 배우는 단어는 맘마고 엄마다.
태어나서 제일 먼저 보는 것도 엄마의 눈동자다. 어머니보다 위대한 스승은 없다.

언제 생각해도 눈물나는 이름 어머니!!

그 고마우신 이름의 어머님을 생각하며 이 글을 공유합니다.

어느 누구에게나 어머니는 계십니다. 젊은이건 나이든 어른이건 어느 누구에게나 부르면 눈물나는 이름 어머니, 눈에 흙이 덮여도 부르고 싶고, 안기고 싶은 사람 어머니!

유독 많이 생각나는 오월입니다.

고맙습니다.
감사합니다.

오늘도 행복하세요

(모셔온 글)

 
 

  지금...이 순간...  
   They are real heroes. (Italian doctors)
They are real heroes. (Italian doctors) https://www.instagram.com/artdaily_official/
   시카고지역 의료품 품절현상에 기증..
시카고지역 의료품 품절현상에 기증자들 호응 늘어 03/29/2020 9:00 News Chicago Bulls(농구), Chicago Blackhawk(학키) 팀들의 전당인 United Center 의 Parking 장이 이번 Pandemic 으로 공터처럼 되어버렸었는데 시카고 지역의 병원에 의료품 품절 현상을 돕기 위하여 민간인들로 부터 의료용품 기증 수령처로 활용되고 있습니다. 심지어 가정에서 쓰려고 저당했던…
   뉴욕의 covid-19 상황
안녕하세요. 페이스북 원래 잘 하지도 않고 더구나 이렇게 글을 쓰는건 몇년만 인거 같은데, 지금 뉴욕의 covid-19 상황이 상황인지라, 많은 분들이 순전히 이 심각한 상황을 모르고 계시는거 같아 알려드리고자 이렇게 글을 적어봅니다. 이렇게 함으로써 조금이나마 이 전쟁터 같은 현실에 도움이 되길 바래보고요. 저는 맨하탄 병원중 수술과 중…
   Over 73,000 Accepted Jesus As Lord And Savior In P..
.
   오늘...이탈리아의 의사의 간증...
방금 전해온 현재 고군분투 중이신 한 이탈리아의사의 간증입니다. 주위에 많이 나누어 주시기를 권합니다. 세상을 흔드심을 통하여 당신의 사랑하시는 백성들이 주 예수님을 믿고 의지하고 돌아오게 하시는 하나님 아버지의 놀라우신 섭리와 크신 은혜에 감사와 영광과 찬송을 올립니다 ! 아멘 할렐루야 [ 나는 이제 하나님의 …
   우리들의 영웅!! 대구로 달려간 간호..
나는 배웠다 나는 배웠다. 모든 시간은 정지되었다. 일상이 사라졌다. 만나야 할 사람을 만나지 못한다. 만나도 경계부터 해야 한다. 여러 사람이 마주 앉아 팥빙수를 겁 없이 떠먹던 날이 그립다. 가슴을 끌어안고 우정을 나누던 날이 또다시 올 수 있을까? 한숨이 깊어진다. 비로소 나는 일상이 기적이라는 것을 배웠다. 기적…
   미상원 회기개회식 기도문
미상원 회기개회식 기도문 - 미국 상원 회기 개회식에 드려진 기도입니다 이 기도문은 미국 뿐아니라 우리의 영적 현주소를 고백하는 내용으로 가슴을 치게 합니다. (영어와 한국어로 같이 텍스트합니다) + This interesting prayer was given in Kansas, USA,at the opening session of their Senate. * 이 놀라운 기도는 미국캔사스에서 있었던 상원 개회식…
   한미 혈맹!
We will Remember!!
   대구 ! 힘내라!
' 대구의 품격 ' 공포가 덮친 도시는 을씨년스럽고 음울하다 . 카뮈의 ' 페스트 ' 에 등장하는 북아프리카 항구 오랑은 죽은 쥐가 나타나면서 아비규환으로 변해간다 . 나를 해칠 바이러스를 품고 있을 상대에 대한 불신 , 나만은 살아야 한다는 절규가 증폭되…
처음  1  2





Donation

678-978-2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