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Password  
  Forgot Password or ID | Sign Up  
 
     
Welcome to KoreanFest.com

The Wonder Girls ready to retake local music scene





The Wonder Girls’ new album “Wonder World” hit stores on Monday and it’s already headed for the top of the charts.

The lead single “Be My Baby” instantly topped online charts, including Bugs Music, Cyworld, Daum, Melon, Mnet, Naver and Soribada. Most of the 12 other songs on the new album are ranked high on the charts as well.

“Be My Baby” was written and composed by Park Jin-young, CEO of JYP Entertainment, the group’s management agency, and adds a more modern tempo to a ’60s pop soul sound. In the video, the music meshes nicely with the lively choreography by Jonte, who is also Beyonce’s choreographer.

The girls made an emotional appearance at a press conference to promote the album on Friday at a hotel in Gangnam District, southern Seoul.

After being asked whether she wanted to just enjoy college life like a regular student, group member Yubin, 23, burst into tears.

“I want to continue my studies, but being a singer is the path I’ve chosen,” she said, as tears began to fall. “There’s a lot to learn in this field, too.”

Her words prompted a similar reaction from Yeeun, 22, who was sitting next to Yubin and started to tear up as Yubin was talking.

The outpouring of emotion is possibly indicative of the pressure the group has faced since leaving Korea a year and a half ago to try their luck in the competitive U.S. market.

In June 2009, after reaching the top of the charts with their song “Nobody,” the group declared they were off for the United States. That October, the song entered Billboard’s Hot 100 chart at No. 76, making the group the first from Korea to enter the chart.

Although they have accomplished a lot overseas, the group has been absent from the local music scene and Yeeun said they are worried about how they will be received.

“We’ve been worried about returning to the Korean stage since it’s been so long since our last performance here,” Yeeun said. “But after we decided to show our true identity, we focused on creating simple melodies and choreography that people could easily follow.”

The youngest in the group, Sohee, 19, talked about being back before the media.

“We didn’t have many broadcast opportunities in the States, so being in front of the cameras again makes us nervous,” Sohee said. “But I’m excited to be back on stage in Korea and to see my family again.”

After promoting the album in Korea for a month, the Wonder Girls plan to return to the United States. In January 2012, they will star in the television special “Wonder Girls at the Apollo” on U.S. cable channel Teen Nick. They also plan to release an album based on the movie soundtrack.

The group said it is looking forward to building a stronger base in the United States.

“Our career in America is still a work in progress,” Sunye said. “We’re gaining valuable experiences we never would have had if we stayed in Korea and our desire to achieve something there is stronger than ever.”

The Wonder Girls rose to stardom after the release of “Tell Me” in 2007, when girl groups such as Kara and Girls’ Generation were also rising.

As it happens, Girls’ Generation is currently performing in Korea with their newly released album “The Boys,” giving The Wonder Girls some heavy competition. But the girls seem to welcome the rivalry.

“As we both sing and dance, the relationship between Girls’ Generation and us is more encouraging than threatening,” Yubin said.


By Chung Kang-hyun [estyle@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일간스포츠]

원더걸스, 눈물의 인터뷰 “고통없이 얻어지는 건 없다”

1년6개월만에 국내 무대에 컴백하는 그룹 원더걸스가 컴백에 앞서 가진 인터뷰에서 "고통없이 얻어지는 건 없다"며 진한 눈물을 쏟았다.

이 들은 지난 4일 서울 강남의 호텔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미국 활동의 득과 실' '오랜만에 국내에 컴백하는 소감' 등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국내 컴백의 설레임과 그간의 맘고생이 교차됐는 지 울음을 터뜨리며 말을 제대로 이어 나가지 못했다.

맏 언니의 유빈(23)은 "해외를 다니며 유랑자 같은 생활을 많이 했는데 오랜만에 이렇게 팬들을 만나게 되니 너무 기뻐서 말이 나오지 않는다"며 "한국어로 인터뷰를 하는 것만도 참 행복한 일"이라며 목이 메었다. 이어 지난 해 선미를 대신해 팀에 합류한 막내 혜림(19)은 '팀에 합류하는 게 맞는건지 고민을 많이 했다. 멤버들에게도 미안한 마음이 컸다"고 말하다 눈물이 터져 말을 마치지 못했다. 혜림의 눈물에 곁에 앉은 멤버들도 잇따라 눈물을 쏟아 인터뷰장은 눈물바다가 됐다.

선예(22)는 미국활동이 성공인지 실패인지 묻자 "아직도 도전 중이니 평가는 좀 이른 것 같다"며 "겉으로 보이는 성적은 기대에 미치지 못할 수 있지만 눈에 보이지 않는 많은 것을 배우고 있기 때문에 우리의 도전은 현재진행형"이라며 의지를 다졌다. 예은 역시 "처음엔 말그대로 바닥부터 신인의 자세로 시작했다. 어려움을 딛고 이젠 드라마 주인공까지 됐다. 스태프들이 우리의 노래와 춤을 따라하는 걸 보면서 가능성이 없는 일이 아니구란 생각을 했다"며 미국 활동에 대한 기대를 덧붙였다. 소희도 "아직 우린 젊고 기회는 많다. 미국 시장도 포기하고 싶지 않다"고 뜻을 더했다. 이어 '미국 활동에 대해 불평한 적은 없냐'는 질문에 유빈은 "기분이 좋을 때도 싫은 때도 있듯이 미국에 오길 잘했다는 생각과 돌아가고 싶다는 생각이 왔다갔다 한다"고 솔직한 답변을 내놨다.

소녀시대와 의 경쟁에 대해서는 "우리도 정말 팬이다. 소녀시대의 티저와 뮤직비디오를 다 찾아봤다"면서 "누굴 이겨야 겠다는 경쟁의식으로 음악을 하진 않는다. 오랜만의 국내 활동이니 즐겁게 즐기다 가고 싶다. 또 소녀시대와 멤버들끼리 친한데 서로 시간을 내지 못해 밥한끼 하지 못했다. 이번엔 꼭 밥이라도 먹고 함께 놀아보고 싶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오늘 원더걸스가 흘린 눈물의 의미는 뭐냐'는 질문에 선예는 "노 페인 노 게인(No Pain No Gain)입니다"라고 답해 그간 미국 활동을 통해 탄탄하게 다져진 속내를 드러냈다.

미국 활동에 주력하고 있는 원더걸스는 7일 정규2집 '원더월드'를 발표한다. 타이틀곡 '비 마이 베이비(Be My Baby)'는 박진영의 곡으로, 통통 튀는 원더걸스의 매력을 살린 신나는 댄스곡. 원더걸스 주연의 미국 TV 드라마 '원더걸스 앳 디 아폴로'의 OST다.

[이 게시물은 Admin님에 의해 2011-11-10 08:42:40 Korean News에서 복사 됨]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Artist named honorary peace ambassador
Sydney Symphony to mark 50th anniversary with visit
SM to hold global talent audition
Asian growth at top orchestras
German acknowledged for translating Korean novels
'Korea has respect for design'
2NE1 voted best new band on MTV
North Koreans helping Iran with nukes: Source
Lee calls on APEC leaders to encourage corporate creativity …
Lee arrives in Hawaii for APEC summit
Jeju Island chosen among New 7 Wonders of Nature
The Wonder Girls ready to retake local music scene
Big Bang a hot issue in Belfast
Michael Jackson’s doctor guilty of manslaughter
Six awarded Culture Art Award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맨끝





Ticket & Donation

678-978-2220


  사라 박 부동산
  Normas Realty & Associates
  애틀랜타 부동산 문의!!
  470-779-6080(cell) Sarah Pak
Home~ Sweet Home!
지금 사시고 계시는 집의 가치를 아시나요?
Current Market Analysis = CMA 집을 파시려고요? 지금이 집을 다운싸이즈 하시기에 아주 적기 입니다. 연락 주세요. 여러분 집의 가치를 정밀하게 분석해 …